<평론가의 인생책> 소유정 평론가와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함께 읽기

D-29
우리가 읽을 책의 부분을 인용하며 시작해 볼까요? "우리는 우리 삶의 내밀한 사정들을 나누기 시작했다―우리를 배신한 스러진 사랑들, 우리가 배신한 스러진 사랑들, 추억하기조차 고통스럽고 부끄러운 유년의 순간들. 우리가 나누는 이런 대화에는 자유가 있었다. 우리가 그곳에서 하는 얘기는 절대 그 밖으로 나가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감정의 결을 세밀하게 그려내는 앤드루 포터의 소설을 함께 읽어요. 아름다운 문장이 전하는 내밀한 순간을 들여다보고, 우리의 내밀한 이야기를 겹쳐 보아도 좋겠지요. 오직 이곳에서 가능한 우리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
우리가 나누는 대화들의 자유로움, 꼭 그믐! 같네요.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함께 읽기,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
여러분, 안녕하세요! 드디어 모임이 열렸네요. 같은 텍스트를 읽으며 여러 사람과 각각의 다른 독서 경험을 나누는 일은 제게도 참 특별한데요, 여러분들도 앞으로의 29일이 특별한 시간이기를 바랍니다! 잘 부탁드려요(_ _)*
여러분은 소설집을 읽을 때 어떻게 읽으시나요? 목차를 보고 차례대로 읽을 수도 있고, 표제작부터 읽을 수도 있겠지요. (우리가 함께 읽는 책으로 본다면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을 가장 먼저 읽는 셈이겠지요?) 저는 작품의 배치나 구성에는 작가와 편집자의 의도가 있다고 생각해서 차례대로 따라 읽는 편이에요. 따라서 우리가 읽을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역시 우선은 차례의 순서대로 따라 읽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괜찮으실까요?^.* 이 책에는 총 10편의 단편소설이 수록되어 있어요. 대개 소설집에 7~8편의 소설이 실려있는 것에 비해 조금 많은 편이지요. 때문에 29일 동안 우리가 부지런히, 열심히 읽어야 할 것 같아요! 그래도 무리가 되지 않을 정도로, 이틀에 한 편 정도면 괜찮을 것 같은데 어떠신가요?
화제로 지정된 대화
대략적인 일정을 짜 보았어요. *(1) <구멍> 읽고 나누기: 1/23(월) // (2) <코요테> 읽고 나누기: 1/25(수) // (3) <아술> 읽고 나누기: 1/27(금) // (4)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읽고 나누기: 1/29(일) // (5) <강가의 개> 읽고 나누기: 1/31(화) // (6) <외출> 읽고 나누기: 2/2(목) // (7) <머킨> 읽고 나누기: 2/4(토) // (8) <폭풍> 읽고 나누기: 2/6(월) // (9) <피부> 읽고 나누기: 2/8(수) // (10) <코네티컷> 읽고 나누기: 2/10(금)* 이후 일주일 동안은 키워드, 주제 등으로 연결지을 수 있는 작품들에 대해 종합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아요. 이틀에 한 편씩 읽는 것에 대해서 조금 부담스러우신 선생님도 계시겠지만, 꼭 해당 날짜에 글을 남기지 않더라도 괜찮습니다! 느리게 달리는 분들도 좋아요!* 온라인 모임이니 시간과 장소에 제약이 없다는 점을 알아 주셨으면 해요(ㅎㅎ) 제가 짠 일정을 따라 걸으실 선생님들께서는 해당 날짜에 올라오는 저의 감상이나 질문에 대해 자유롭게 답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마침 내일부터가 연휴 시작인지라 첫 번째 소설인 <구멍>을 읽고 만나는 건 설 다음날로 미뤄두었어요. 이 일정 혹시 괜찮으실까요? 아직 책을 구하지 못한 선생님들이 많으시거나 설 연휴에는 책 안 읽고 쉬고 싶어요! (ㅎㅎ) 하시는 분들이 많으면 연휴 다음으로 조정할 수도 있습니다😊!
화제로 지정된 대화
<구멍>이 아주 짧은 소설이니 25일까지 <구멍>과 <코요테>를 함께 읽는 것으로 조정해도 좋겠네요! 원래 일정이 괜찮으시면 각각 따로 읽고, 아니면 25일까지 함께 읽는 것, 어떤 게 더 좋으실지 여러분들의 의견을 들어보겠습니다~! !!
세부적인 스케쥴 설명 감사드립니다.^^ 저는 두 일정 다 괜찮아요.
@소유정 저는 25일에 두 편을 함께 읽는 것이 좋습니다!
반갑습니다. 개인적으로는 25일에 2편을 함께 하는 쪽이 편하네요 ^^ 암튼 다양한 이야기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이벤트] 지금 모집중!
[김영사/책증정] 천만 직장인의 멘토 신수정의 <커넥팅> 함께 읽어요![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책증정] 페미니즘의 창시자, 프랑켄슈타인의 창조자 《메리와 메리》 함께 읽어요!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장르살롱>이 시즌2로 돌아왔다!
[책 증정] [박소해의 장르살롱] 14. 차무진의 네 가지 얼굴
21세기 지식기반사회를 꿈꾸는 [김영사] 북클럽
[김영사/책증정] 천만 직장인의 멘토 신수정의 <커넥팅> 함께 읽어요![김영사/책증정]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편집자와 함께 읽기[김영사/책증정] ★편집자와 함께 읽기★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개정증보판》[김영사/책증정]우리...이 정도면 착한가요?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왜 어려운가> 읽기[김영사/책증정] 투명 고릴라 실험, <보이지 않는 고릴라> 함께 읽어요!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믿음직한 모임지기 '북카페안온'과 함께하는 독서 모임
[안온지기와 함께 읽기] 욘 포세 <아침 그리고 저녁> , <샤이닝> [함께읽기]벌거벗은 세계사 : 인물편 / 벌거벗은 세계사 정주행!불멸의 디스토피아 고전 명작, 1984 함께 읽기[창원 안온] <숨은 시스템> 함께 읽기<개소리에 대하여> 함께 읽기하루키가 어렵다면! <도시와 그 불확실한 벽> 함께 읽기
윤석헌 번역가와 함께 읽는 프랑스 문학
[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레모]이렌 네미롭스키 <6월의 폭풍> 출간 기념 함께 읽기<번역가의 인생책> 윤석헌 번역가와 [젊은 남자] 함께 읽기
그냥 책 모임 No! 영화, 수학에 이어 기록까지! 그믐인 도리님의 모임들
나를 발견하는 독서기록법, <하루의 책상> 같이 읽어요.문학편식쟁이의 수학공부! 50일 수학(상) 함께 풀어요.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 봄에 어울리는 화사한 표지의 책 3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 증정] 블라섬 셰어하우스 같이 읽어 주세요최하나 작가와 <반짝반짝 샛별야학>을 함께 읽어요.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