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가의 인생책> 성현아 평론가와 [이방인] 함께 읽기

D-29
이미 너무나 유명한 책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의 구절구절을 찬찬히 읽어보지는 않은 것 같아요. 저는 책 속에 등장하는 단 하나의 단어로 인해 이 책을 사랑하게 됐습니다. 책이 어떻게 읽히는지도 함께 살펴볼 테지만, 내가 어떻게 (나만의 방식으로, 나만의 관점으로) 이 책을 읽어보고 싶은가에 좀 더 중점을 둔다면 좋겠습니다. 책과 함께 이 책을 읽는 '나' 또한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시간이 될 테니까요!
압도적인 문장으로 시작하는 이 책을 오디오북으로 접한게 전부입니다. 이 번 그믐“을 계기로 차근차근 음미해보려 합니다.
압도적인 문장으로 시작한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함께 음미하는 시간 갖게 되어서 기쁘고요^^!
여러분, 안녕하세요! 인사드렸던 성현아입니다^^! [이방인]을 29일 동안 천천히 읽어볼 예정이고요. 대략적인 일정을 짜보았습니다. 이렇게 읽어주셔도 되고 이 방식에 따르지 않고 자유롭게 읽어주셔도 무방합니다! 다만, 천천히, 문장을 충분히 느끼면서 읽어가시면 좋을 것 같아요. 4주이기 때문에, 1월 27일까지 : 13~30쪽 / 2월 3일까지 : 31~78쪽 / 2월 10일까지 81~119쪽, 2월 17일까지 120~148쪽 이렇게 읽어보면 어떨까 합니다. 서문이나 해설은 자유롭게 읽어주시면 되고요! 그럼, 우선 30쪽까지 읽고 편안히 이야기 나눠요!!!
소설의 첫 구절인 “오늘 엄마가 죽었다.”의 프랑스판 원문은 “Aujourd’hui, maman est morte.”라고 해요. 여기에서 뫼르소는 보통 어머니를 뜻하는 단어 ‘mère’가 아니라 어린아이가 엄마를 부를 때 쓰는 명사인 ‘maman’을 사용하여 어머니를 지시합니다. 류영하님은 이 지칭을 두고, ‘성장하면서 정립되었어야 할 어머니와의 성숙한 관계가 중단되어있는 상태이기에, 둘 사이의 관계가 진전되지 못하고 의미 없는 호칭에 머무른 것’이 아닐까 추측합니다.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읽어보시면 더욱 재밌을 거예요^^!
아… 그런 의미가 있군요. 개인적으론 초등학교, 사실 국민학교 6학년에 올라가며 부모님과 떨어져 유학했습니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시골에 내려가 뵙긴 했지만 요즘 드는 생각이 부모와 자녀간 온전한 관계가 아니었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부모님이 저를 많이 아끼신 건 알지만 어린 제가 감당하기 어려울 때 옆에 안계셔서 힘들었던 때도 있었거든요. 아무튼 여러 놓쳤던 것들을 알려주시니 독서가 더 풍선해질 것 같습니다.
"이방인"을 읽으면서, 내가 생각했던 이방인이 아닌, 다른 의미의 이방인을 그리고 있는 책이구나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다시 한번 책을 펼쳐봐야겠습니다.
반갑습니다 :) 처음 생각하셨던 이방인은 어떤 이미지였는지도 궁금해지네요!
처음에 책 제목을 보았을때는 사전적 의미의 '이방인'을 생각했어요. 그런데 책을 읽고나니 아 그게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까뮈라는 작가가 궁금해졌습니다. 알제리의 알제에 갔을때 까뮈의 소설속에 나온 장소들을 찾아가보자 라는 마음도 먹었었구요. 다시 한번 책을 펼쳐봐야겠습니다. 모임 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성현아 평론가님 : )
사전적 의미의 '이방인'이라고 하셔서 검색해 보고 왔네요^^! 외국에서 온 사람을 지칭한다고 설명이 되어 있네요. 재미있어요! 어찌 됐든 외부에서 온 낯선 사람이라는 의미로 저도 처음에는 느꼈던 것 같아요. 오! 알제에 직접 다녀오셨군요! 멋지십니다!! 책에 나온 장소에 방문해보면 더욱 새로울 것 같아요.
이방인을 읽는게 이번이 세번째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문득 재작년 어느날 점심후 카페에서 이 책을 다시 읽기 시작하려는데 어머님이 위급하다는 소식을 듣고 지방에 가는 차에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책의 첫문장과 어머님의 죽음에서 뭔가 불경했던 느낌-어머님이 항암치료 중이신데 이런 책을 읽으려고 했다니… 하면서 한동안 이 책을 덮어두었습니다. 이제 홀가분하게(?) 다시 이방인을 사유해볼 수 있겠네요.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기대하는 바가 많습니다. 뭔가 강렬하지만 제대로된 의미에 접근하였던가 하는 감상만 남아있는 상태여서요.
그런 사연이 있으셨군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ㅠㅠ. 이 책에 얽힌 기억을 들려주셔서 함께 읽는다는 느낌이 더 드네요.
어머니와의 성숙한 관계 정립이라는 부분이 크게 와닿습니다. 스무 살 이후 어머니의 삶을 한 여자이자 인간으로서 이해한 후 그간 어머니를 원망했던 마음이 사라졌었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출산 후 양육 과정에서 또다시 어린 나와 젊은 엄마와의 부정적인 경험이 떠올라 당혹스러웠던 적이 있었고요. 그동안 기억나지 않던 그 기억들이 왜 지금에서야 떠오르게 된걸까? 하고 고민했었지요. 그 기억을 쫒아가다 어머니와 나의 관계가 나와 아들의 관계로 전환되는 한 통로였음을 깨닫게 됩니다. 이방인에도 그런 코드가 있었다니,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소설을 읽어봐야겠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 엄마와의 관계에 대한 고민이 아들과의 관계로 옮겨가는 과정이 새로워요! 아직 그런 경험이 없어서 이야기 많이 들려주시면 다른 분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이 첫 구절은, 어머니와의 성숙한 관계가 문제가 아니라, 어머니라는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관계에 대해서도 무심한 주인공을 그리는 문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반갑습니다 :) 아주 아주 공감이 가요! 저도 청광님의 의견에 조금 더 가까운 입장이 아닌가 싶어요. 가장 의미있는 타인에게도 무심한 주인공이라는 설명도 와닿습니다!
일정안내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이야기 많이 나눠요~^^!
이방인을 읽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많이 기대가 됩니다. 말씀해주신 부분을 계속 떠올리면서 읽어봐야겠어요.
반갑습니다 :) 처음 읽는 독자님께는 어떻게 읽힐지 정말 궁금해요! 감상 많이 나눠주세요^^!
이방인 너무나 유명한 책이지만 읽으려고는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이번 모임 안내를 보고 왠지 이제는 읽어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기대됩니다.
작성
글타래
화제 모음
지정된 화제가 없습니다
[책 나눔 이벤트] 지금 모집중!
[김영사/책증정] 천만 직장인의 멘토 신수정의 <커넥팅> 함께 읽어요![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책증정] 페미니즘의 창시자, 프랑켄슈타인의 창조자 《메리와 메리》 함께 읽어요!
💡독서모임에 관심있는 출판사들을 위한 안내
출판사 협업 문의 관련 안내
그믐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
그믐에 처음 오셨나요?[그믐레터]로 그믐 소식 받으세요중간 참여할 수 있어요!
🎬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메가박스 왕가위 감독 기획전 기념... 왕가위 감독 수다여러분의 인생영화는 무엇인가요?
<장르살롱>이 시즌2로 돌아왔다!
[책 증정] [박소해의 장르살롱] 14. 차무진의 네 가지 얼굴
21세기 지식기반사회를 꿈꾸는 [김영사] 북클럽
[김영사/책증정] 천만 직장인의 멘토 신수정의 <커넥팅> 함께 읽어요![김영사/책증정]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편집자와 함께 읽기[김영사/책증정] ★편집자와 함께 읽기★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개정증보판》[김영사/책증정]우리...이 정도면 착한가요?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왜 어려운가> 읽기[김영사/책증정] 투명 고릴라 실험, <보이지 않는 고릴라> 함께 읽어요!
이 계절 그리고 지난 계절에 주목할 만한 장편소설 with 6인의 평론가들
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네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1다음 세대에도 읽힐 작품을 찾는 [이 계절의 소설] 세 번째 계절 #2
믿음직한 모임지기 '북카페안온'과 함께하는 독서 모임
[안온지기와 함께 읽기] 욘 포세 <아침 그리고 저녁> , <샤이닝> [함께읽기]벌거벗은 세계사 : 인물편 / 벌거벗은 세계사 정주행!불멸의 디스토피아 고전 명작, 1984 함께 읽기[창원 안온] <숨은 시스템> 함께 읽기<개소리에 대하여> 함께 읽기하루키가 어렵다면! <도시와 그 불확실한 벽> 함께 읽기
윤석헌 번역가와 함께 읽는 프랑스 문학
[책나눔] 여성살해, 그리고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 필리프 베송 <아빠가 엄마를 죽였어>[레모]이렌 네미롭스키 <6월의 폭풍> 출간 기념 함께 읽기<번역가의 인생책> 윤석헌 번역가와 [젊은 남자] 함께 읽기
그냥 책 모임 No! 영화, 수학에 이어 기록까지! 그믐인 도리님의 모임들
나를 발견하는 독서기록법, <하루의 책상> 같이 읽어요.문학편식쟁이의 수학공부! 50일 수학(상) 함께 풀어요.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괴물」, 함께 이야기 나눠요
4월 12일은 도서관의 날!
[온라인 번개] 2회 도서관의 날 기념 도서관 수다
🌸 봄에 어울리는 화사한 표지의 책 3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책 증정] 블라섬 셰어하우스 같이 읽어 주세요최하나 작가와 <반짝반짝 샛별야학>을 함께 읽어요.
👩‍🔬우리가 그냥 지나쳤던 여성 과학자 이야기
[책증정/굿즈] 소설 《화석을 사냥하는 여자들》을 마케터와 함께 읽어요![그믐북클럽] 4. <유인원과의 산책> 읽고 생각해요
STARMAN의 반짝반짝 문장수집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 개정증보판원미동 사람들GO여행의 쓸모
모집중
내 블로그
내 서재